다시 쓰는 조선교과서

  • 방송정보 | 종영방송
  • 출연진행:

공식 SNS

3학년 공산주의 도덕 제11과 온 세상이 우러르는 위대한 분

다시 쓰는 조선교과서
작성자
국민통일방송
작성날짜
2011-08-16 17:26




안녕하십니까. 다시 쓰는 교과서 공산주의 도덕 시간입니다. 오늘은 지난 시간에 이어 3학년 공산주의 도덕 제11과 ‘온 세상이 우러르는 위대한 분’ 강의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제11과는 다음과 같은 김일성의 말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김정일 동지는 령도력과 풍모, 충실성과 헌신성, 그가 이룩한 업적으로 하여 인민의 지도자로서 존경과 사랑을 받고 있으며 높은 권위를 지니고 있다”는 것입니다.



교과서는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 근거를 들어 김정일의 위대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사회주의는 착취와 압박이 없고, 모든 사람이 입을 걱정, 먹을 걱정을 모르고 행복하게 사는 사회이며. 김정일이 승리의 길을 밝혀주었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세상 사람들은 김정일을 사회주의의 스승이며, 향도성이라고 칭송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셋째로 김정일을 사상이론의 대가이며, 시대의 밝은 별이라고 합니다. 넷째로는 제국주의자들도 김정일 앞에서는 벌벌 떨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섯째로 김정일이 숭고한 인간애를 한 몸에 체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회주의 사상을 만든 혁명가들이 착취와 압박이 없는 사회를 만들고자 했던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그러나 사회주의의 실험은 인류에게 커다란 상처를 남겨놓고 결국 실패했습니다. 누구나 평등한 세상을 만들자고 해놓고는 인민의 권리를 철저히 억압하는 독재사회로 변질되였기 때문입니다. 인민의 자주성을 억압하는 사회주의 사회는 결국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모두 몰락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김정일은 사회주의보다도 더욱 악독한 수령절대주의독재를 구축해놓았습니다. 당의 독재도 모자라 자기 일개인이 모든 사회적 재부와 인민의 생명까지도 독점하는 유일독재사회를 만든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김정일의 위대성은 세상에서도 가장 악독한 독재를 했다는 데 있습니다.



다음으로 온 세상 사람들이 김정일을 칭찬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어이가 없습니다. 가까운 중국인민들만 보더라도 김정일을 김뚱보라 부릅니다. 제 나라 백성들은 다들 굶주려서 삐쩍 말랐는데 자기 혼자서만 얼마나 잘 먹었는지 배가 뚱뚱하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입니다. 중국인민들 뿐만 아니라 세계 인민들에게 김정일은 놀림의 대상입니다. 자기 일개인을 위해서 개혁개방을 거부하고 인민들을 고통에 빠진 지도자를 누가 좋게 봐주겠습니까?



세 번째로, 김정일이 썼다는 론문 ‘사회주의는 과학이다’를 례로 들어 마치 김정일이 사상이론의 대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정말 터무니없습니다. 김정일이 발표했다는 로작들은 대부분 학자들이 대신 써 줬다는 것은 이미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또한 학자들이 썼다는 로작들 역시 시대에 뒤떨어진 것들뿐입니다.



이렇게 사상이론에 밝은 사람을 지도자로 모시고 있는 우리나라가 왜 식량조차 모자라 국제사회에 구걸을 해야 합니까? 대부분의 민주주의 나라와 개혁개방을 택한 나라들이 이미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수준 높은 생활을 하고 있는데 왜 조선은 일제시대보다도 못한 상황이 되였습니까? 그것은 사상이론은커녕 경제도 모르고 능력도 없는 김정일이 모든 권력을 독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으로 세계의 강대국들이 김정일 앞에서 벌벌 떨고 있다는 주장도 너무나 뻔한 거짓말입니다. 김정일은 틈만 나면 자신이 핵무기를 개발했기 때문에 미국도 무릎을 꿇고 식량을 보내주는 것이라고 선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국제사회가 식량을 지원하는 것은 굶주리는 인민들을 그냥 두고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세계의 최강대국인 미국이 조선을 침공하겠다고 마음만 먹는다면 사흘도 안 돼 김정일은 사라지고 말 것입니다. 김정일도 그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인민들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꼭꼭 숨어 다니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다만 민주주의나라들은 힘이 세다고 하여 약한 나라를 침공할 수가 없게 되어있습니다. 평화적인 방법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것이 민주주의 사회의 특성이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제시하고 있는 숭고한 인간애는 말할 가치조차 없습니다. 자신의 권력을 유지할 수만 있다면 2천3백만 조선인민을 다 죽일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김정일입니다. 70년대 김정일의 란잡한 술연회를 보다 못한 당중앙위원회 리명재 부부장의 안해가 김정일에게 상소를 올리자 남편인 리명재에게 시켜 안해를 권총으로 쏴죽게 한 사람이 바로 김정일입니다. 일 년에 한두 번 다닐까 말까 한 1호도로 건설을 위해 영하 20도의 추위에도 수만명의 돌격대원들을 내보내 숱한 사람을 죽게 만들었습니다. 이런 사람에게 어떻게 숭고한 인간애를 운운할 수 있습니까?



김정일은 온 세상이 우러르는 위인이 아니라 우리 조선의 수치이자 온 세상의 비웃음거리일 뿐입니다. 제11과 온 세상이 우러르는 위대한 분을 마치겠습니다. 다음 이 시간에는 제12과 전사의 자세에 대해 수업을 진행하겠습니다.

전체 0

국민통일방송 후원하기

U-friends (Unification-Friends) 가 되어 주세요.

정기후원
일시후원
페이팔후원

후원계좌 : 국민은행 762301-04-185408 예금주 (사)통일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