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화 자유를 찾아서

특별기획 연속극, 수용소의 노래
작성자
국민통일방송
작성날짜
2013-05-06 18:24

 


효과) 방 안. (깊은 밤)


안혁 철환아, 뭐할라고 기러는기야?


지금부터 우리가 하는 행동을 누구라도 보게 되면 우리는 당장 총살형이야.


안혁 야아, 무슨 일인데 그렇게 무시무시하게 얘기를 하네.


일단 이불부터 뒤집어 써 봐.


안혁 알았어. (두사람 이불 뒤집어 쓴 채 대화)


이게 뭐인지 아네?


안혁 라지오 잖네. 나도 그 정도는 알아. 내가 86년도에 호기심 때문에 중국으로 밀입국했다가 5개월 동안 중국에서 산거, 너 모르네.


기껄 와 모르네. 혁이 니가 틈만 나면 얘기를 했는데


안혁 중국 가면 기딴거 천지야.


. 혁아. 정말 중국은 기렇게 잘 사네?


안혁 . 말두 마라 야. 눈이 핑핑 돌아가디. 기런데 (작게) 남조선은 더 대단하대.


 


<중략>

전체 0

국민통일방송 후원하기

U-friends (Unification-Friends) 가 되어 주세요.

정기후원
일시후원
페이팔후원

후원계좌 : 국민은행 762301-04-185408 예금주 (사)통일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