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이 본 한국-응답하라 1988, 남북한의 현재

등록일 2020.01.16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요즘 재방송을 한다. 3년 전 첫 방영을 했을 당시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작품이다. 사람들은 30년 전 그 날의 추억들을 되새기며 울고 웃었다.

88올림픽이 열리던 그해 여름, 주인공 덕선이 마다가스카르의 팻말 안내로 뽑혔다가 그 나라의 불참통보로 기회를 날리고 대성통곡을 하는 장면이 인상 깊다. 그 만큼 88올림픽은 한국 사람들에게 환희와 기쁨, 감동으로 가슴 벅찼던 순간으로 기억된다.

극중에 제일 인상 깊고 재미난 인물이 덕선의 언니 보라이다. 보라는 88년도 당시 민주화운동을 하던 운동권 학생이다. 고향에 있을 때 남한 대학생들의 시위장면을 매일이다시피 보아왔던 터라 왠지 친근감이 느껴지기까지 한다.

(중략)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