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원회의 후 개인 사업 관리 조치… “미등록자 벌금내라”

등록일 2020.01.09
진행: 북한 내부소식입니다. 

북한 당국이 연초부터 개인 사업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에 “(당국이) 국가에 등록하지 않았거나 등록된 업종과는 상관없는 사업을 하는 개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당국은 이들이 부당 이익을 챙겼다고 보고 벌금을 부과하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1월 첫 주에 주요 단속 대상이 된 사업자는 개인 운송업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식통은 “삼륜 자전거와 두 바퀴 차를 가지고 돈을 버는 주민들을 강하게 단속해 그 이익의 30%의 벌금으로 납부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개인 사업자 조사를 맡은 인민위원회 간부들은 ‘국가에 어떤 납부금도 하지 않으면서 어떤 기관이나 단체에서 일하지 않고 개인 돈벌이를 한 것은 명백한 위법 행위’라고 주장하면서 벌금을 징수하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소식통은 “노동당 전원회의 이후 개인 사업자에 대한 단속이 시작되면서 개인 수공업자와 운송업자를 비롯해 음식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불안해하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