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제품 보유 대수 따른 요금 부과로 요금체계 대폭 개편할 듯

등록일 2019.11.07
진행: 북한 내부 소식입니다. 

공동주택 등 가정에서 태양광 발전을 이용한 전기 전자제품 사용이 증가하면서 북한 정부가 평안남도 일부지역에서 전기요금 부과 체계 개편을 시범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햇빛 광판(패널) 덕분에 주민 세대에 가전제품이 많아졌다”면서 “이전에 LED 전등이 몇 개인가에 따라 소액으로 따졌지만, 이젠 가전제품 낱개 별로 세금이 책정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2000년대 초반까지 1킬로와트에 0.12원의 요금을 적용하다가 이후 35원으로 인상한 바 있지만 다른 물가에 비해 전기요금은 매우 저렴한 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전기 제품 당 약 1000-3000원 이상을 적용하는 등 인상폭이 크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전등의 경우 연 1500원, 텔레비전은 1000원의 세금을 내야 한다”며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변압기는 3000원, 극동기는 3500원, 채가마는 1400원을 바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