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축구 ‘깜깜이’ 논란…평양 주민들에게도 ‘극비’였다?

등록일 2019.10.18
진행: 북한 내부소식입니다. 

북한 당국이 지난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 축구 경기를 평양 주민들에게조차 알리지 않는 등 내부적으로 극비리에 추진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경기가 ‘깜깜이’로 진행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도 경기 결과는 주민들에게 비밀로 부쳐지고 있다는 전언입니다. 평양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많은 평양 시민들이 남북 축구를 했는지와 결과를 모르고 있다며, 북한 당국의 통보 자체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앞서 북한 체육계 관계자들을 통해 평양 시민들 사이에 남북 축구 경기가 열린다는 이야기가 퍼졌고, 여기에 한국의 유명 축구선수가 온다는 것까지 소문으로 돌면서 기대감이 높아졌습니다.

그러나 북한 당국에서는 아직도 경기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남북전의 경우에는 당국의 경기 일정 통보는 물론, 표 배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