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中에 대북제재 금수품목 ‘모래’ 판다… “300만 달러 규모”

등록일 2019.08.02

진행: 북한 내부 소식입니다. 

북한 당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대상인 모래를 수출하기로 중국 무역회사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지난달 31일 “이달 중순께 조선의 한 무역회사와 중국 무역회사가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모래는 청천강에서 채취할 예정입니다. 청천강의 모래는 품질이 좋아, 예전부터 건설 자재로 사용됐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최근 북한의 무역회사가 중국 측과 계약한 모래의 가격은 1m³당 3달러입니다.

소식통은 “중국 모래가 질도 좋지 않고 비싸기 때문에, 중국 대방(무역업자)들은 예전부터 조선 모래에 관심이 많았지만, 중국에서 워낙 가격을 눅게 해서(싸게 불러서) 조선에선 흥미가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조선이 제재 때문에 돈이 말라서 3달러에라도 팔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대방과 무역회사들은 3년 전에도 북한 모래를 수입하려 했지만, 당시 중국 측이 1m³당 1.5달러라는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하면서, 계약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017년 12월 대북제재 2397호를 통해, 북한산 모래를 금수품으로 지정했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