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기업을 살리는 길은 자율성에 기초한 투자와 협동이다

등록일 2019.07.30

진행: 탈북박사의 북한읽기, 데일리NK 조현 기자와 함께 합니다. 최근 북한 지방에 있는 공장과 기업소들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당국의 지원마저 감소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하죠?

진행: 사실 북한 당국은 오랫동안 중앙단위 기업과 지방 기업들을 차별해 왔습니다. 핵심 기업이나 최고지도자가 관심을 갖는 공장.기업소 외에는 사실상 자체로 운영을 해온 걸로 알고 있는데요, 당국의 지원 감소가, 지방 공장과 기업소의 경영에 타격을 줄 정도인가요? 

진행 : 국가에서 지방 공장과 기업소들에 자력갱생을 밀어부치는 이유가, 국가도 그만큼 사정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봐야 할까요?

진행 : 북한 경제 상황이 그 정도로 어렵고, 특히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지방 공장과 기업소들의 경영이 어렵다면 대책을 세워야 할 텐데요, 당국에서는 어떤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까?

진행: 지방 기업들이 자본을 가진 사람들의 투자를 받게 되면 경영에 큰 도움이 될 텐데요, 현재 북한 당국은 오히려 돈주들이 투자를 꺼리도록 만들고 있다고 하죠?

진행: 당국에서 이렇게 투자를 강제하면 어떤 현상들이 나타날 걸로 보십니까?
 
진행: 그럼 마지막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북한의 지방 공장과 기업소를 살리려면 당국에서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진행: 네. 국가가 지방의 공장과 기업소들에 원료와 자재를 대주지 못한 상황이 오래됐습니다. 여기에 전기까지 못 주겠으니 자력갱생 하라는 요구는 너무 무책임한 처사입니다. 핵과 미사일 개발에 들어가는 돈과 전력을 지방 공장에만 돌려도 ‘자력갱생, 간고분투'라는 하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탈북박사의 북한 읽기, 오늘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북한의 지방 공장과 기업소 문제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