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만남을 한반도평화와 경제발전의 발판으로 삼아라

등록일 2019.07.01

6월 30일,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났습니다. 일본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과 끝나고 한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하고, 이를 김정은 위원장이 수락하면서 전격적인 만남이 이루어졌습니다.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난 두 정상은, 먼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을 향해 걸은 후, 뒤돌아,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걷기도 했습니다.

분계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분계선을 넘어서 우리 땅을 밟았는데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로 지금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다”고 제안했습니다.

1953년 군사정전협정이 맺어진 지 66년 만에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는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만나 약 53분간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다만, ‘미국이 셈법을 바꿔야 비핵화 협상에 나서겠다’며 고압적인 태도로 미국을 비난하던,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만나자’는 말 한마디에 언제 그랬냐는 듯 서둘러 군사분계선으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하는 모습은 인민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놀라움과 감격스러운 표정으로 상기되어 있었습니다. ‘미제국주의를 몰아내고 조국을 통일하자’는 구호를 내세우면서 인민을 억압하는 최고 존엄의 근엄하고 권위적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인민들은 김 위원장이 내세우는 ‘미제국주의 타도’ 구호가 얼마나 허구적인 것인지, 깨달았을 것입니다. 김 위원장에게는 미제국주의를 타도할 의지와 능력이 없다는 것도 다시 한번 확인했을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인민들에게는 미국과 만나 북한의 핵보유국의 지위를 인정하게 만들겠다고 선전하면서, 트럼트 대통령과 만나서는 핵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며 비핵화 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이중적인 모습도 불구하고, 두 정상의 이번 만남은 한반도 평화와 북한 경제 발전을 이룰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핵무기 제조를 즉각 중단하고 핵무기 폐기와 핵시설 파괴를 실행하여,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고, 인민경제 발전을 위해 국가와 당의 역량을 총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핵을 포기하고 인민을 먹여 살려라’ 이것이 김정은 정권과 당의 근본 노선이 되어야 합니다. 한반도 평화와 인민경제 발전이야말로 2천 5백만 인민과 7천5백만 민족, 전 세계 인민의 요구이기 때문입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