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

등록일 2019.06.13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태영호입니다. 오늘부터 매주 1회씩 북한 주민들이 다 볼 수 있는 그 주간의 로동신문 중에서 특색있는 기사나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현실을 세계에 바로 알리고 북한을 정상적인 국가로 바로잡아나가는 ‘로동신문을 통해 정상국가로 가기 방송’을 시작합니다.

이번 주에는 지난 6월 4일 자 로동신문 1면에 실린 기사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로동신문에 의하면 6월 3일 평양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가 개막되었는데 개막되자마자 공연이 중지되고 대폭 수정작업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북한이 집단체조를 개막하였다가 개막공연만 하고 갑자기 중지한 것은 전례 없던 일입니다. 그 원인에 대해 로동신문은 김정은이 공연이 끝난 후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창조 성원들을 불러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지적하고 그들의 그릇된 창작 창조 기풍, 무책임한 업무태도에 대하여 심각히 비판하였다고 합니다.

지금 제 김정은이 현지 지도를 하면서 해당 단위의 사업에 대하여 지적한 적은 있었지만 다 준비된 공연을 전체 평양시민들과 함께 관람한 후 잘못되었다고 지적하고 중지시킨 적은 없었습니다. 김정일 때에는 공연이 개막하기 전에 먼저 나가 여러 번 직접 보면서 하나하나 수정시키고 일단 개막공연이 진행된 다음에는 수정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지난 4월부터 평양시에서 집단체조공연 연습이 시작되었다는 보도들이 나오면서 혹시 중국 시진핑 주석이 6월에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는 추측성 보도까지 나왔었는데 6월 3일 개막된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에서 어느 부문이 김정은의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궁금합니다.

북한 티비에 얼핀 소개된 집단체조 장면을 보니 그만하면 훌륭한 것 같았고 로동신문도 출연자들이 아름답고 우아한 률동과 기백있는 체조, 흥취나는 민족적정서와 풍부한 예술적형상, 천변만화하는 대규모의 배경대화폭으로 공연을 펼치였다며 극찬하였습니다. 그런데 김정은의 무책임한 일본새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한 것을 보니 아마 비판받는 당사자들은 혹시 과한 처벌을 받지 않을까 속이 떨렸을 것입니다. 어쨌든 김정은의 비판이 있고 난 뒤 집단체조 공연은 중단되었고 외국 관광회사들도 당분간 집단체조가 수정작업을 거치는데 된다고 소개하였습니다.

사실 북한이 세상에 자랑하고 있는 집단체조를 처음 보는 사람들은 참가자 수나 그 장엄함에 대하여 대단히 놀랍니다. 제가 북한 외교관으로 있을 때 외국 대표단과 집단체조 매스게임배경대 (한국에서는 카드섹션이라고 합니다만)를 놓고 사람이 하는가 아니면 로봇이 하는가 하는 문제를 놓고 다투기까지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외국인은 일국의 특명전권대사였는데 계속 로봇이라고 하면서 중학교 학생들이 매스게임을배경대를 한다는 나의 말을 믿지 않았습니다.

지금 북한당국이 관람객 한 사람당 최고 890달러를 받고 있지만, 북한을 방문한 외국인들은 다 관람하고 있으며 지어 집단체조를 한번 보려고 영국에서 평양까지 숱한 돈을 쓰며 찾아가는 외국인들도 있습니다. 대집단체조는 공연 그 자체만 놓고 보면 대단한 볼거리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총출연자 10만 명의 대집단이 만들어내는 웅장한 스케일, 화려한 군무, 관객의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기기묘묘한 테크닉 등등은 관객들이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공연에 몰입하게 만듭니다. 

그런데 일부 사람들은 좀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많은 분이 집단체조에서 초등학교 학생들이 나오는데 저렇게 어린 애들을 6개월씩 공부도 시키지 않고 맹훈련을 시키느냐, 그래도 부모들이 가만있는가, 아마 외국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면 당장 시민들이 들고일어날 것인데 북한 부모들의 사고방식은 어떻게 된 거냐고 물어보군 합니다. 

제가 저의 자서전 3층 서기실의 암호(책을 보인다)에서 서술했듯이 영국 외무성의 북한 담당 과장은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와 9살짜리 어린이들이 추운 겨울 평양시 길바닥에서 손에 장갑을 끼고 텀블링(북한말로는 앞 뒷전)을텀불링(북한말로는 앞전 뒤전)을 하는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하였습니다. 그가 북한에 갔던 때가 2005년 12월인데 당시에는 김정일의 생일이 2월 16일이여서 2.16일 경축 집단체조가 평양시 체육관 실내에서 진행되군 하였습니다. 2월 16일 전에 집단체조공연을 완성해야 하니 그 전해 11월부터는 연습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평양시 체육관 장소가 협소하여 할 수 없이 체육관 앞 광장에서 연습을 진행했습니다.

당시 영국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외국인들이 다 보는데 12월에도 어린애들을 평양체육관 앞 광장에서 집단체조 연습을 하는 것이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내용으로 영국 외무성영국외무성 과정의 반영을 빗대고 김정일에게 보고하였으며 김정일도 처음에는 외무성 1부 상이였던 강석주에게 화를 냈으나 그 후 겨울에 평양시 야외에서 어린 학생들의 집단체조 연습을 하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김정은 본인도 제가 북한에 있을 때인 2012년에 학생들이 6개월씩 공부도 못하고 집단체조 연습을 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고 하면서 2013년부터 집단체조를 중지시킨 바도 있었습니다. 당시 저는 외무성에서 김정은의 이러한 지시를 전달받으면서 속으로 이제는 ‘인민의 지도자가 나타나는가 하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다시 집단체조가 시작되었습니다. 북한은 집단체조가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라는 집단주의 정신으로 학생들을 교양하는 데 있다고 하지만 그러한 집단주의라는 흐름 속에서 어린이들의 인권이 무참히 유린당합니다. 북한의 집단체조의 화려한 외양을 한 꺼풀만 벗겨내고 들여다보면 결국 집단체조는 수령을 신격화, 인민을 노예화하는 전형적인 수령 우상화 공연임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사실 그래서 유엔의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보고서에도 집단체조는 북한이 비준한 유엔아동권리협약에 대한 위반이라고 명시하였습니다.

북한도 유엔아동권리협약 당사국인 것만큼 어린이들이 휴식과 여가를 즐길 권리, 교육을 방해받거나 건강에 해로운 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를 존중해 주어야 합니다. 유엔아동권리협약을 비준한 세계의 대다수 나라가 어린이 등 미성년자를 강제로 국가 행사에 동원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자기의 지난 역사를 자랑스러워 하고 북한을 ‘인민의 나라’라고 대외에 선전하는 것은 북한의 자주권에 속한 사항입니다. 그런에 인민의 나라라고 하면서 부디 어린 학생들을 강제로 동원하여 그들의 애처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과연 대외에 북한을 인민의 나라로 선전하는 방법인지는 한번 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에 김정은이 집단체조의 어느 부문이 잘못되었다고 지적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린애들을 동원한 것이 잘못되었다고 지적했으면 정말 다행입니다. 스위스에서 교육받은 김정은도 다른 나라들에서 어린이들을 얼마나 귀중히 여기는지 잘 알 것입니다.이번 기회에 집단체조를 수정하여 다시 하느라 하지 말고 북한이 진정으로 ‘인민의 나라’라 면 집단체조 제목만 인민의 나라로 하지 말고 진정한 인민의 나라의 모습을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지를 고민해 보아야 합니다. 만일 어린이들을 강제동원하여 인민의 나라라는 제목의 집단체조를 강행한다면 ‘인민의 나라’가 아니라 ‘독재의 나라’ 인권유린의 나라‘ 어린이 착취의 나라로 낙인찍힐 것입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이미 집단체조가 개막되었다고 공지하여 취소할 수 없다면 어린 학생들이 나오는 부문만이라도 이번 집단체조에서 빼십시오. 그것이 진정한 인민의 나라로 가는 길입니다. 그리고 북한의 간부 여러분도 진정으로 김정은을 인민을 사랑하는 지도자, 어린이들을 나라의 왕으로 생각하는 지도자로 받들고 싶으면 집단체조에서 어린이 장 ‘세상에 부끄럼 없어라 우리는 행복해요’ 장을 빼자고 건의하십시오. 인간의 사랑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입니다. 부모들이 자식을 진정한 사랑으로 품어주고 귀여워하지 않으면 앞으로 그 자식들이 커서 부모들을 잘 모실 수 있겠습니까 ?

오늘은 북한이 세상에 자랑하는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라는 주제로 말씀드렸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