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국드라마, 영화에 열광하는지 아는가

등록일 2019.04.19

지난 16일, 데일리NK는 북한 당국이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철저히 단속하고 있지만 오히려 즐기는 주민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황해남도에서 장사하는 주민의 말을 인용해 “(외부 드라마를) 안 보는 사람들도 거의 없고 10번, 20번을 봐도 또 본다.”며 “젊은 아이부터 늙은이들까지 대부분 사람이 밥을 굶으면서까지 드라마를 본다.”고 전했습니다.
 
이 주민은 최근에는 ‘삼총사’, ‘가을동화’, ‘왕가네 식구들’이 유행하고 있다며 “자기도 모르게 콧노래 부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바로 이런 드라마에서 나오는 노래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한국드라마나 영화에 얼마나 심취돼 있는지 짐작할 만합니다. 이를 단속 통제해야 할 보위부장까지 민간인 집에 놀러가서 한국 드라마를 같이 좀 보자고 대놓고 말할 정도입니다.

열악한 전기 사정도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보는 걸 막지 못합니다. 북한 주민들은 16절지만한 작은 액정 텔레비전에 왕전지를 넣어 태양판으로 낮에 충전시켜 보는가하면, 조그마한 메모리카드(SD카드)를 이용해 타치폰(스마트폰)으로 보기도 합니다. 

그동안 북한 당국은 한국드라마, 영화를 보는 것을 엄격하게 감시하고 처벌을 해 왔습니다. 최근에는 청년동맹이나 109상무가 길거리에서 손전화를 임의로 검색하고, 공작원까지 심어 잡아들인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하지만 한국드라마, 영화가 북한 주민에게는 이젠 없어서는 안 될 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예전에는 단순한 호기심으로 봤지만, 이제는 한국드라마, 영화를 보며 울고 웃으며, 때로는 위로받으며 자신이 처한 현실과 비교해보기도 합니다. 고된 삶속에 지쳐있지만 나름대로 값진 문화생활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북한주민들에게 더 좋은 문화를 안겨주지 못할망정 자본주의 날라리풍이라며 한국드라마, 영화를 보지 못하게 단속하는 것도 모자라 강력한 처벌을 해야겠습니까. 당국이 통제를 하면 할수록 그것을 피하기 위한 방법을 북한주민들은 얼마든지 찾아낼 수 있습니다. 살아갈 용기와 지혜를 얻으려는 북한 주민의 문화적 욕구를 절대 막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북한 당국은 단속과 처벌을 할 것이 아니라, 주민들이 왜 한국 드라마와 영화에 열광하는지, 그들을 이해하는 노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이모티콘 날아라거북선
한국에선 '날아라 거북선' 이란 이름으로 1987년 말 러시아 및 폴란드 헝가리와 거의 동시에 방영된 이 문제의 공산권 붕괴 원인이 된 미야자키 하야오의 만화영화인 '보스코어드벤처'는 특히 러시아에서 당시 인기가 젤 좋아 지금도 러시아어 더빙은 유튜브에서 전편이 방영되고 있는 판이다. 무려 31년 전에 방영한 것이...!!

심지어 이 에니가 당시 공산권에서 인기가 넘 좋아 애들 아닌 어른들도 이걸 보고 민중봉기의 동기와 원인을 얻었다고 할 정도였다. 어떤 러시아 소녀는 이걸 보고는 [공주 대신 나와 사귀어주세요 개구리씨] 하면서 공주의 연인인 개구리인간 프로그에게 팬래터 및 연애편지를 보낸 사람까지 있을 정도였다니...!!

요즘 북한에선 한국 영화들이 당시 동구권의 [보스코어드벤처] 역할을 맡고 있는 건가?? 그럼 빨리 봉기 일으켜 등신들아. 보고만 있지 말고 잘못된 걸 깨달으면 당장 행동으로 옮겨야지. 동구권 사람들처럼.

역시 행동력이 부족한게 동양인들이고 또한 그 중에서도 조선민족인가??~ 정신 좀 차리고 스스로 인권 및 자유를 찾을 생각해. 당시 1980년대 후반 동구권 사람들처럼 독재정부를 스스로 봉기로 무너뜨리란 말야. 알겠냐?~   19-04-29  | 수정 | X 
이모티콘 날아라거북선
꼭 1980년대 말 동구권 얘기 같다.

실은 당시 이 나라들에서 [보스코 어드벤처]라는 에니메이션을 방영해줬는데, 놀랍게도 이 만화영화가 소련 비롯한 헝가리 폴란드 체코 불가리아 등의 민중봉기를 이끄는 원인이었단다.

이 이야기에선 놀랍게도 [주인공 아플리공주와 개구리인간 프로그가 연인지간으로 사귀는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이런 이야기 때문에 공산권에서 민중봉기가 촉발되었단다.

"왜 자본주의 사회에선 인간과 개구리도 사랑을 하는데 우린 고장만 달라도 결혼 못하냐? 왜 남의 결혼까지 국가가 개입하냐?"
"우린 저 거북선(그들이 타고다니는 비행선)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살고 싶다. 거주이전 자유를 당장 허용하라."
"저 에니에선 공주조차 날라리옷차림(치마가 넘 짧고 속옷도 보임)하고 다니는데, 우린 저런 옷차림하면 당장 경범죄로 잡아가냐? 당장 복장 자유 실시하라"

등등으로 갑자기 체제붕괴 봉기가 그 에니 하나로 벌어진 탓이란다. 애들 만화영화라고 별 검열 없이 방영했더니, 그게 이런 결과로 나올 줄이야. 그러나 이게 진실, "거대 댐을 무너뜨리는 건 적의 미사일이 아닌 쥐구멍 때문" 이란 말 이런 때 쓰는 거야.

요즘 북한도 [다람이와 고슴도치]에서 주인공들은 인기 꽝이고, 적군인 쥐돌이 족제비 늑돌이가 오히려 짱이라고 하는데?? 역설적이게도 자기네 적이 오히려 인민들에겐 왕인기?? 참 아이러니한 현실.   19-04-29  | 수정 | X 
이모티콘 한국현재실정
꼭 이 나라의 일본풍 같군! 쳇 일본은 싫다고 맨날 말하지만?? 하는 짓거리 보면 진짜 쪽발이보다 더 일본스럽게 하고 다니는게 유행이지?? 여학생들 속옷 다 보이는 짧은 교복치마 입지, 남학생들 팔뚝에 문신새기고(그것도 일본캐릭터와 일본문자인 가나로), 애들 동요는 60%가 실은 일본노래 베껴다 가짜 작곡가 이름 붙여 한글로만 번역해서 한국노래라고 우기질 않나? 지금 에니만화소설도 다 일본거 뿐이쥐?? 그나마 국산도 오싱은 여로, 용가린 고질라. 뽀로로는 펭코, 또봇은 다간, 자두야는 마루코짱, 태권브이는 마징가 식으로 다 일본거 베껴다 페러디 표절한 거 뿐이지 한국문화가 어디 남아 있냐?? 법률도 제도도 심지어 천하의 악습인 '이지메' 까지 베껴다 왕따라고 한국식으로 이름만 바꿔 충실하게 일본 따까리질만 자진해 하는 나라~ 지금 더구나 한국 금수저가 한국인인줄 아니?~~ 실은 일제때 재산아깝고 배편도 없어 안 돌아간 한반도주재 일본인들 133만과 그 후예들야. 한국이 지금 어딨냐?? 한국은 없고 '소일본' 만 있다 바보들아~ "세계는 한류, 그런데 문제는 그 본고장 한국은 만배는 더 심한 일류!!~" 이게 에누리 하나없는 엄정한 현실 그대로란다. 잘 알아둬라. 현실 모르는 한국인 바보들아.   19-04-29  | 수정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