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지원 요청하면서, 사회주의 승리 주장하는 김정은 정권

등록일 2019.03.11

최근 당과 권력기관에 대한 배급이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올해 평안남도 당 위원회와 각 시·군 당 위원회, 보안감찰기관 등 거의 모든 기관에 대한 식량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일꾼들의 출근율이 7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도에서 가장 강력한 권력을 가진 도 당 위원회와 도 보위부, 도 보안국이 이런 정도다 보니, 다른 기관은 더욱 열악한 상황입니다. 작년까지 배급을 조금씩 받던 교원이나 의사는 올해는 전혀 식량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평안남도 당 위원회의 경우 본인에게는 지난해 1년치 배급량의 80% 정도의 벼가 공급됐고, 가족들에게는 50% 수준의 통강냉이(옥수수)가 공급됐습니다. 도 보위국의 경우에는 본인에게 80% 정도의 벼가, 가족들에게는 30% 수준의 이삭강냉이가 배급으로 내려왔습니다. 도 보안국은 본인에게는 지난해 월평균 배급량의 60% 수준으로 통강냉이가 공급됐고, 가족들 앞으로 내려진 배급은 하나도 없습니다. 

평안남도의 대표적 곡물생산지역인 문덕, 숙천, 안주, 평원, 개천 등 일부 군의 당 위원회는 작년 한 해 배급량의 50% 수준이 공급됐으나, 나머지 중부 산간지역과 북부 내륙지역의 배급량은 작년 대비 10%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얼마나 사정이 나쁜지, 최근에는 권력기관 일꾼들이 도 인민위원회 양정부에서 발급한 배급지도서를 들고 직접 농장까지 가서 식량을 받아오려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물론, 농장에 현물이 없어 일꾼들이 빈손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권력기관에 대한 배급까지 차질을 빚는다는 것은 김정은 정권의 돈과 식량 사정이 어려워졌다는 증거일 것입니다. 

실제로 당국은 최근 식량난을 호소하며 유엔 산하 기구에 지원을 요청하였습니다. 김성 유엔조선대사는 ‘가뭄·폭염 등 자연재해와 영농자재의 공급을 제한하는 대북 제재 때문에 식량 생산량이 감소했다'며, ‘이 때문에 올해 1월 근로자 가구에 대한 배급량을 1인당 하루 550g에서 300g으로 줄일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습니다. 

며칠 전 김정은 위원장은 선전선동 일꾼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사회주의 건설이 승리하고 있다며, 이밥에 고깃국을 먹이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큰 소리 쳤습니다. 대외적으로는 국제사회에 식량을 지원해달라고 구걸하면서 안에서는 굶고 있는 인민들에게 큰 소리를 쳐대고 있는 것입니다. 

진심으로 인민들에게 이밥에 고깃국을 먹이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면, 핵과 미사일 실험에 돈을 쏟아 붓고, 국제사회에 식량 지원을 구걸할 것이 아니라, 하루 빨리 핵을 포기하고, 경제 제재를 풀어 국제사회의 지원과 협력으로 인민경제를 비약적을 발전시켜야 합니다. 이 길 외에 다른 길은 없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