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살고 있는 <박민지>

등록일 2018.09.24

안녕하세요 대전에 사는 23살 여대생 박민지라고 해요.

어릴 때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자랐는데 
이렇게 시간이 빨리 흐른다면 이러다 곧 통일되겠지 싶어요!! 

저는 여행다니는것을 참 좋아하는데, 
빨리 통일이 되서 시베리아횡단열차가 북한과 남한에 이어져서 
비행기가 아닌 기차로 한반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여행하는 날이 
하루빨리 오길 소망하고 있답니다!! 

그럼 우리모두 그날까지 건강하게 지내고 
나중에 꼭 횡단열차에서 만나요ㅎㅎㅎ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