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만에 열린 남북통일농구

등록일 2018.07.05


이: 오늘은 어떤 소식 전해주실 건가요?

(어제와 오늘) 4, 5일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열렸지요.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의 농구선수들이 친선경기도 하고 함께 팀을 이뤄 경기도 했는데요.
어쩌면 이 방송을 듣고 계시는 분 중에서 농구경기를 실제로 본 분이 계실수도 있겠군요.
 
이: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입니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열렸고, 2003년 10월에는 평양에서 열렸지요.

남측 남자농구팀 감독인 허재 감독은 농구교류를 자주, 1년에 한 두 번씩이라도 계속해서 했으면 좋겠다고 했지요. 허재 감독은 2003년 통일농구 때 방북해 선수로 활약한 적이 있는데요, 15년이 지난 이번에는 감독으로 참여해서 더욱 설레고 감회가 새로웠다고 합니다.
 
이: 네. 북한에서도 농구가 대단히 인기가 높다고 하지요. 옛날에 키가 2미터 35의 장신으로 유명했던, 우리에게도 유명한 리명훈 선수는 인민영웅이라고 하지요.
 
네. 지금은 나이가 많아서 선수로는 활동하지 않고 있지요. 우리의 허재 감독과 현역시절 여러번 상대했고 ‘형동생’하고 친해졌다고 하죠. 아시는 분도 많겠지만 북한의 자랑이었던 리명훈 선수는 미국 진출을 시도한 적이 있습니다.


<중략>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