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사회주의 그루빠, 北 전역서 자본주의풍 대대적 단속”

등록일 2018.05.09
진행 :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 전역에서 자본주의적 현상을 차단하기 위한 명목으로 ‘비사회주의 그루빠'가 조직 돼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데일리NK 하윤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중앙에서 조직된 비사그루빠가 최근 들어 활개를 치고 있다”며 “이 조직이 사람들의 옷차림이나 머리단장에 대해서 끔찍이 단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소식통은 “중앙당에서 도에 파견된 도 그루빠가 있고, 도에서 또 지방으로 내려오면 인민위원회, 보위부, 검찰서나 법 기관에서 그루빠를 만들고 검열허가증을 내준다”며 “가로 20, 세로 10센티미터로 된 하얀 종이에 빨간 글씨가 쓰여 있는 검열허가증만 있으면 모든 비사회주의를 다 단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앙당 차원에서 조직된 비사그루빠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주민들의 겉모습에서 묻어나는 자본주의풍을 통제하는 것은 물론,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소의 물품들도 세세히 검열하며 엄격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그는 “비사그루빠가 운송차에 실린 짐을 세세히 뒤지기도 하는데, 그 중에 법에 저촉되는 물건이 있으면 무조건 회수한다”며 “예를 들어 국내 생산을 못하는 타이어 같은 것은 어디에서 어디로 보내는 것인지 적혀 있는 송장이나 인수증이 없으면 비법으로 간주하고 무조건 몰수한다”고 말했습니다. 

개인이나 기업소의 물품에 ‘조선’이나 ‘평양’이 아닌 외국어로 글씨가 적혀 있는 경우에도 이를 비사회주의적 요소로 판단하고 통제 대상에 포함시킨다는 건데요. 소식통은 “당이 비사그루빠에 최고의 권한을 줬으니, 시장도 단속하고 아무 구역에 있는 공장기업소에도 다 다닐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단, 비사그루빠가 개인 집집마다 들어가서 보지는 않는데, 누가 신고하기 전에는 개인집 안까지 들어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이밖에도 이 소식통은 비사그루빠가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전 이미 ‘우리식이 아닌 옷차림, 우리식이 아닌 머리단장, 우리식 노래가 아닌 외국노래, 우리식이 아닌 말을 쓰지 말라’면서 ‘이를 발견하면 무조건 신고하라’는 내용이 담긴 일종의 포고문이 내려졌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진행 : 지금까지 하윤아 기자의 보도였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