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과 재일동포 북조선으로의 귀국사업

등록일 2011.08.07


안녕하세요. <청소년을 위한 력사 강좌>의 장성무입니다. 오늘은 제26과 ‘재일동포 북조선으로의 귀국사업’을 살펴보겠습니다. 재일동포의 북조선으로의 귀국 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되기 시작한 것은 1958년 ‘8.15 광복 13돐 기념 재일조선인 경축대회’였습니다. 김일성의 계획 아래 총련은 재일동포들의 북조선으로의 귀국에 대하여 조취를 취해줄 것은 요구하였고 이에 대해 김일성은 같은 해 9월 8일 ‘공화국 창건 10주년 경축보고’를 통해 다음과 같이 답변합니다.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려는 그들의 념원을 열렬히 환영하며 공화국 정부는 재일동포들이 조국에 돌아와 새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조건을 보장해줄 것을 약속한다.’

며칠 후인 9월 16일 북조선은 외무상 성명을 통해 북조선으로 오겠다는 희망자는 언제든지 받아들일 수 있으며, 귀국 후의 생활과 교육을 보장하겠다고 밝힙니다. 또한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그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합니다. 10월 16일에는 제1부수상이 북조선 으로 돌아오는 재일동포의 경비와 수송준비, 직업을 보장하겠다고 발표합니다.

이에 따라 총련은 일본 각지에서 ‘집단적인 귀국실현운동’을 전개하기 시작하고 재일동포뿐만 아니라 ‘오무라 수용소에 갇혀있던 남조선 국적의 일본 밀항자들까지 북조선으로 보내달라고까지 요구하고 나섭니다. 이에 일본 공산당과 사회당 등 사회주의세력들은 재일조선인귀국협력회를 결성하고 이들의 귀국사업을 돕기 시작합니다.

남조선의 맹렬한 반대와 외교적인 항의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1959년 8월 13일 북조선과 ‘재일동포 북송에 관한 협정’에 정식 조인하여 결국 같은 해 12월 14일 975명의 귀국자를 태운 만경봉호가 니이가다항을 출발하여 16일에 첫 귀국선이 청진항에 도착합니다. 이 사업으로 협정 만료시한인 1962년 11월 12일까지 7만 7288명의 재일동포가 북조선으로 귀국하였는데, 이들 중에는 재일동포가 대부분이였으나 일본인 안해의 수도 적지 않았습니다. 이후 ‘만경봉호’는 재일동포 귀국선의 대명사가 되었습니다.

이후 북조선과 일본은 협정 연장에 합의하고 계속 재일동포들의 귀국을 추진했지만 1965년에 남조선과 일본이 국교를 정상화하면서 재일동포들의 법적 지위가 크게 향상되고 여기에 북조선으로 귀국한 재일동포의 비참한 생활이 알려지게 되면서 그 수가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귀국사업은 1978년 ‘조국방문사업’으로 명칭을 바꾸어 1984년까지 계속되었으며 총 186차례에 걸려 9만 3339명의 재일동포가 북조선으로 이주했습니다.

이 사업은 해방 후 조선으로 돌아가지 않고 일본에 남아있던 재일조선인 60만 여명에 대한 일본의 경제적 부담이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고 북조선에서는 지상락원이라는 선전 효과를 노린 김일성의 정치적 전략의 일환으로 진행되였습니다. 또한 이 시기 남조선의 리승만 정권이 정치적 반대자를 지나치게 억압하면서, 수많은 재일조선인들이 정치적 망명자가 된 것도 하나의 리유로 작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어려운 생활 속에서 일본에 남아 힘겹게 살아가는 것보다 모든 것을 보장해 준다는 북조선의 말만 믿고 북송선을 탄 재일동포들의 생활은 비참했습니다. 귀국사업 초기 이들은 비교적 안정된 삶을 보장 받았으나 김일성과 김정일의 유일사상체계가 강화되어 가면서 ‘째포’라는 이름으로 남조선 출신자와 마찬가지로 온갖 감시와 탄압의 대상이 되였습니다. 이들은 일본으로도, 남조선으로도 다시 돌아가지 못한 채 일부는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는 등 비참한 생활을 해야만 했습니다.

<청소년을 위한 력사 강좌> 제26과 ‘재일동포 북조선으로의 귀국사업’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다음 이 시간에는 제27과 ‘4. 19 혁명’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방송 프로그램 바로가기
개혁개방의 기적
기획 론평
다시 쓰는 조선교과서
등나무집
라지오 련속극 나는 김정일의 료리사였다
라지오 초대석
리일남 수기
부치지 못한 편지
북조선의 인권을 말하다
북조선의 진실과 허위
추적 사건과 진실
사건으로 본 세계력사
세계인권선언을 통해 본 북조선의 인권
인권 깜빠니아
인민의 목소리
조선경제 어디로 갈것인가?
조선인민들에게
청소년을 위한 력사강좌
평양 25시
황장엽 회고록
펀펀뉴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청춘, 꿈을 향해 뛴다
통일 대담
남북동행
조선노동당은 혁신해야 한다
한 녀맹원의 중국일기
북톡톡
내 생애 봄날
북한매체 바로보기
조선노동당 간부에게
화제의 인물
알판(CD-R) 속 한국 이야기
러시아 유학생의 북한 역사 이야기
북한 시장 동향
서울 여자, 평성 여자의 결혼 이야기
북한 동포들의 이야기
풍자극, 정은이와 룡해
박피디의 슬기로운 미래생활
태영호의 북한매체 읽기
나의 소중한 날들
한국 생활기
2030 통일진심
북한이 살 길은 개혁개방뿐이다
헬로우 잉글리쉬
리태성의 한바탕 속풀이
대남공작원 김현희의 고백
리태성의 한바탕 속풀이
김정호의 시장경제 바로알기
청춘통일
다큐멘터리 김정은
한국경제사
젬마가 간다
기획취재, 김정은의 경제정책을 진단한다
세.젤.궁 청춘이야기
조선으로 떠나는 여행
남조선에 대한 궁금증, 리광명이 풀어드립니다
노래실은 편지
자유조선방송 극본 공모 당선작, <걸어서 영변까지>
9개의 비극에서 북한 동포들을 구출하자
북한에서 왔습니다
알판으로 보는 세상
이지연의 책 읽는 라디오
황장엽 회고록
라디오 연속극,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도 겐지
개혁개방으로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고민체신소
광복 68주년 기념,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1분
북한 시민교육,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신비한 직업사전
니하오, 중국
북한 시민교육, 인권이란 무엇인가
서울에서 보내는 편지
마주보기 캠페인
북한 시민교육, 언론이란 무엇인가
국민통일방송 캠페인 <통일을 기다립니다>
생존중국어
련속극으로 남조선 엿보기
수군수군
통일광장
다시 쓰는 김일성 혁명력사
다큐, 독재자의 말로
남북중(南北中), 세 여자 이야기
남조선은 어떻게 경제강국이 되었나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에게
김정호 연세대 경제대학원 교수의 "대한민국 기업가 열전"
서미경의 살며 생각하며
정의와 진실
조선민주화 전략 강의
죄악으로 가득찬 김정일의 인생
민족의 이름으로 고발한다
집중분석, 김정은은 누구인가?
우리 조선총련의 죄와 벌
통일로 가는 길
헌법 IN 민주주의
세계소식 톡톡
다시 만난 인권
녹색창 키워드
Show Me the 한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