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수수료 국고 납입’ 지시”설 확산…주민들만 피해

등록일 2018.04.04
진행 : 북한 당국이 비사회주의 현상에 대한 검열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해외 송금은 오히려 전국적으로 은밀하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데일리NK 강미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강연회 등에서도 송금이관은 철저히 ‘비법’으로 강조되고 있다”며 “하지만 사법기관들이 묵인하거나 협력하면서 국경지역을 통해 전국으로 송금이 이관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중앙의 승인을 받아 국가보위부가 묵인 또는 협력하면서 별 탈 없이 진행되기도 한다고 소식통이 알려왔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올해 2월 원수님이 ‘해외송금 작업은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정도에서 협조를 해주되, 이 작업에서 발생한 수수료는 국고에 납입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말한 사법기관 간부도 있었다”며 “그래선지 요즘 송금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일거리가 많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당국이 겉으로는 불법이라고 명시한 해외송금에 은밀히 협력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체제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최근 김정은 통치자금 확보와도 관련 있는 것으로, 외화확보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국의 의도와는 달리 주민들 사이에서는 ‘중앙의 지시’라는 소문이 확산되는 추세인데요. 주민들은 “목숨을 위협받을 수 있는 비법 해외송금을 독려할 머저리가 어디 있겠나” “다 위에서 시켜서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송금 수수료를 통해 생계를 이어가던 업자들이 보위부의 협력으로 오히려 수익이 떨어지자 주민들의 돈에서 손해를 보충하고 있다고 합니다.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입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송금 작업을 주로 하는 주민들은 ‘보위부가 개입하면서 수수료 20%를 떼이게 됐고, 때문에 전체 수수료가 오를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며 “지난해만 해도 수수료가 30%, 많게는 35%였는데 올해는 보통 40%, 많게는 50%를 하는 곳도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진행 : 지금까지 강미진 기자의 보도였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