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올림픽 파견 보위원 5촌까지 사상동향 철저 검토”

등록일 2018.02.08

 진행 : 북한 당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남측에 파견한 대표단에 포함된 보위원들에 대한 선발을 이전보다 더 철저하게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데일리NK 강미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아이스하키팀에 신원 미상 2명에 대해 국가보위성 소속 비밀요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참가단 내 통제 및 감시 임무를 수행할 보위원들이 어떤 형식으로 선발되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통상적으로 북한은 해외로 나가는 모든 인원을 감시할 수 있는 공안기관 요원들을 함께 파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외부세계와 접촉한 일부 주민이 탈북을 감행한 사례가 증가하면서 북한 당국이 사활을 걸고 챙기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특히 이산가족 상봉 및 한국 방문 등 적국인 ‘남조선과 접촉’할 때는 다른 해외 파견보다 더 엄격한 감시와 통제가 따르는데요. 아울러 파견 인원은 물론이고 이들을 감시, 관리해야 하는 보위원을 선발할 때는 엄격한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고 합니다. 

평양 소식통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한국방문에 함께 가게 되는 보위원들에 대한 선발이 이전보다 더 철저하게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2014년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통해 해당 가족들에게 거액을 챙긴 보위원들이 발각되면서 한국과 관련된 행사에 나가게 되는 인원들에 대한 선발 작업이 한층 강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이번 보위원 선발에서 사상적 수준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합니다. 이에 이번 보위원 선발에서는 직계가족은 물론이고 처가 쪽으로 5촌까지 직업과 사상동향 등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신원조회를 진행했습니다. 

이처럼 북한 당국은 외부 세계를 통한 주민들의 의식변화를 우려, 주민들에게 사상성을 강조하고 있는데요. 아무리 혁명성이 뛰어난다고 할지라도 누구든 탈북할 수 있다고 보고 사전에 미연의 사고를 방지하려는 의도로 감시 요원을 동행시키는 셈입니다. 

하지만 이 같은 북한 당국의 철저한 사전 검증은 제대로 된 결과로 귀결되지는 못한 듯 보입니다. 다름 아닌 엄격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음에도 ‘뇌물’ 작전이 성행, 결국 ‘자금력’이 선발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합니다. 

소식통은 “한국 방문에 선발되려고 일부 보위원들이 뇌물공작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모든 생필품을 고급으로 받고 행사기간 감시인원들의 동향보고 자료도 승진에 써먹을 수 있는데다 행사총화 후 공식적으로 보상도 넉넉히 받기 때문에 뇌물을 주고서라도 저마다 가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보위원들은 파견 인원에 포함되려는 주민들의 심리를 이용해 뒷돈도 두둑이 챙기곤 하는데요. 탈북민 최 모 씨는 “2014년 한 이산가족에게 상봉대상에 선발되게 해주겠다는 약속을 한 보위원은 행사가 끝난 후 해당 가족으로부터 거액의 달러를 뇌물로 받았다”고 주장했ㅅ브니다. 

그는 이어 “이후 이산가족이 보위부에 신고하면서 해당 보위원은 제대됐지만 ‘평생 보위원을 해도 벌지 못할 돈을 벌었으니 쫓겨나도 후회 안 한다’고 말할 정도였다”면서 “이번에도 당연히 유사한 일이 벌어졌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강미진 기자의 보도였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