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 1만 위안 뇌물에 단속주민 집까지 태워다 줘”

등록일 2017.11.24

  진행 : 최근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 보위부 요원들이 한국과 통화를 하다가 체포됐던 주민에게 거액의 뇌물을 상납 받은 후 전용차량으로 집까지 태워다 주는 황당한 일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10월 중순, 회령시에서 한국과 통화하다 시 보위부에 단속됐던 주민이 중국 돈 1만 위안을 주고 풀려났다”면서 “사건을 담당했던 보위부 예심원들이 상납금을 받은 대가로 전용차량으로 그 주민의 집까지 차로 태워다줬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예전 같으면 돈을 받고 눈을 감아 주는 것도 크게 도와준 것처럼 생색내던 보위부가 차량으로 집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주었다는 점에서 주민들이 크게 놀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당국은 외부와의 통화를 반 공화국 적대행위로 규정했는데요. 만약 외부와 통화행위가 적발될 경우, 적대행위자는 엄격한 법적 처벌을 받습니다. 뇌물을 바치더라도 용서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추호의 용서와 관용이 없던 보위부의 관행은 점점 깨지는 추세인데요. 김원홍 국가보위상 해임 사건 이후 ‘저승사자’로 위세를 떨치던 모습에서 한풀 꺾인 보위원들이 북한식 ‘각자도생’을 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소식통은 “김정은 집권 후 김원흥 국가보위상이 해임 되면서 국가보위성의 위상 하락과 함께 보위원들은 가족 배급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보위원들도 갈수록 어려워지는 생활난 때문에 뒷돈 챙기기와 주민달래기를 동시에 진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근 보위부가 외부 통화자들에 대한 강경 대응에 나서는 모습을 보이고는 있지만, 사실상 따지고 보면 뒷돈을 챙기기 위해 위의 지시를 역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보위성의 주도하에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주민 탄압에 주민들의 불만이 쌓일 때로 쌓였다”면서 “이를 인지한 보위부가 조금 느슨한 모습을 연출함으로서 안전한 상납을 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습니다. 

진행 : 김채환 기자의 보도였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