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7

등록일 2017.02.03


<61>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7

 북한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  이 시간에는 유엔이 지적한, 북한당국의 인권침해 실태 가운데서, 북한에 의해 억류되거나 납치된 강제실종자 문제에 대한 북한당국의 태도와 관련해서 말씀 나누고자 합니다. 유엔은 여러분들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서 지난 2013년 유엔북한인권조사위원회를 조직해서 북한의 인권상황을 낱낱이 조사한 바 있습니다.

 유엔은 그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서에서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 즉 북한 밖에 살고 있는 가족들은 물론, 외교적 보호를 행사하고자 하는 외국 정부들도 피해자들의 운명과 행방에 대한 정보를 일관되게 제공받지 못했다. 그들은 진실을 알 권리를 포함하여 인권 침해에 대해 효과적으로 구제 받을 권리를 박탈당했으며, 실종된 사람들의 부모나 자녀들은 가족생활을 누릴 권리를 빼앗겼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시 말하면 “북한당국은 자신들이 납치해서 ‘강제실종’상태로 만든 대한민국 국민과 외국인 피해자들의 운명이나 행방 등 일체의 정보를 피해자 가족들이나 해당국 정부에게 전혀 알리지 않았다”고 유엔이 지적한 것입니다. 그래서 피해자들은 인권침해에 대해 효과적으로 구제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빼앗겼고, 피해자 가족들은 가족생활을 누릴 수 없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개명된 세상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북한이라는 국가권력이 자행한 명백한 범죄행위이고요.

 유엔은 그 조사보고서를 통해서 “북한은 정보 요원이 13명의 일본인들을 납치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국제적 납치 관행을 한 번도 적절히 부인한 적도 없다. 1990년대 이래 북한의 정보 요원들은 중국 영토 안에서 여러 명을 납치한 바 있으며 이 중에는 중국 및 대한민국 국적자도 있고, 적어도 한 사례는 과거에 일본 국적을 소유한 사람도 포한 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2002년 9월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평양을 방문한 제1차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납치 등 유감스런 사태’의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유감을 포명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그를 계기로 일본 국내의 여론이 악화되면서 2004년 5월의 2차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별 진전이 없는 상태지요.

 더구나 북한은 10여명 납치한 일본에 대해서는 시인-사과하면서도 그 보다 수백배 많은 사람을 억류 또는 납치한 대한민국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아시아. 중동, 유럽 등지에서 납치한 사실 역시 모르세로 일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북한에 의해 납치된 당사자는 물론 그 가족들의 고통이 얼마나 크겠습니까? 사람을 사냥하듯이 잡아다 억류하고는, 그들은 물론 후손들까지 이른바 성분을 따져 차별한다니 그런 일이 어디 또 있겠습니까 ? 세상 사람들이 북한을 어떻게 보겠습니까? 다음 시간에 다시 뵙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