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2

등록일 2017.02.03


<56>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2

 북한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유엔이 지적한 북한당국의 인권침해 실태 가운데서, 대한민국 국민과 외국인을 억류하거나 납치 또는 유인하고 돌려보내지 않음으로해서 생긴 강제실종 상황에 대해 말씀 계속 나누고자 합니다. 유엔은 여러분들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서 지난 2013년 유엔북한인권조사위원회를 조직해서 북한의 인권상황을 낱낱이 조사한 바 있습니다.

 유엔은 그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서에서 “1950년 이래 다른 나라로부터 북한으로 납치되어 ‘강제실종’ 피해자가 된 사람이 20만명을 훨씬 넘을 것이다”라고 지적하고 거기에는 1950년 6.25전쟁 때 북한이 납치한 대한민국 국민과 1959년부터 1984년 사이에 북한으로 이주한 재일동포들이 연관된다고 밝혔습니다.

 전쟁 때 납치한 대한민국 국민은 9만 6천여명이고, 북한으로 이주한 재일동포는 약 10만명입니다. 그뿐 아니라 휴전이후 납치해서 억류하고 있는 사람의 경우도 대한민국 국민 500여명을 비롯해서 일본인, 아시아, 중동, 유럽인들이 있다고 합니다.
 
 유엔은, “다른 나라와 더불어 살기를 원하는 민족국가가 타국의 주권과 국제법상 외국인의 권리를 무시하는 납치행위를 저지르는 것은 정상이라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런데 주목되는 점은 1959년 시작된 이른바 ‘재일동포 북송사업’에 의해서 북한으로 이주한 재일동포들을 유엔이 ‘강제실종’과 연관된다고 규정한 사실입니다.

 ‘재일동포 북송사업’이라는 것은, 전후복구를 위해서 인력과 자금이 필요했던 북한 측과 일본에 있는 한인의 수를 줄이고 싶어 하는 일본이 적십자의 인도주의를 내세워 추진한 것이었는데, 대다수 재일동포들은 북한의 선전을 믿고 이주했지만 북한 안에서 생활하는데 엄청난 인권침해를 당했기 때문에 유엔이 그렇게 규정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한 사실은 북송된 재일동포들이 죽음을 각오하고 북한에서 탈출한 그 동안의 사건들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유엔은 또 그 보고서에서 “북한은 납치와 체포를 위해 육해군과 정보 요원들을 동원하였다. 그러한 작전들은 최고 지도자 차원에서 승인되었다. 강제실종 피해자의 대다수는 북한 당국을 위한 노동력과 여타 기술제공을 목적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일부 피해자들은 간첩 이나 테러 활동에 투입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를 바꾸어 말한다면 “북한은 최고 지도자 차원의 승인 아래, 육해군과 정보요원들을 동원해서, 남한 주민과 외국인들을 불법무도하게 납치해서 노동력. 기술. 간첩. 테러 등에 활용했다”는 얘기인 것입니다. 참으로 한심하고 동족의 입장에서 서글프기 짝이 없는 일입니다. 다음 시간에 말씀 잇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