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1

등록일 2017.02.03


<55> 유엔이 지적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강제 실종 - 1

 북한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유엔이 지적한 북한당국의 인권침해 실태 가운데서, 외국인 납치와 강제실종 즉, 북한당국이 외국인을 납치하고 돌려보내지 않아서 생긴 강제실종 된 상황에 대해 말씀 나누고자 합니다. 유엔은 여러분들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서 지난 2013년 유엔북한인권조사위원회를 조직해서 북한의 인권상황을 낱낱이 조사한 바 있습니다.

 유엔은 그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은 1950년 이래 국가의 정책이라는 명목 아래, 다른 나라 국민들을 조직적으로 납치하고 송환하지 않으므로써 대규모의 강제실종 사태를 조성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다른 나라에서 북한으로 납치되어, ‘강제실종선언’의 정의상 강제실종 피해자로 된 사람의 수는 아동을 포함하여 20만 명을 훌쩍 넘었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 정확한 피해자 수를 추산하기 위해서는 북한으로부터 추가적인 정보가 확보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의 보고에서 북한의 외국인 납치 시점을 ‘1950년 이래’라고 한 것은 북한이 저지른 1950년 ‘6.25남침전쟁 발발 이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강제실종 피해자 수를 20만 명 이상으로 추산한 것은 남한 즉 대한민국 국민을 전쟁중에 납치한 수자를 포함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 “정확한 피해자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추가 정보가 필요하다”고 한 것은 북한이 2013년 유엔의 북한인권조사위원회 활동에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추가로 필요해진 현상일 것입니다.

 그러한 사실은 유엔이 그 보고에서 “대부분의 납치와 강제실종은 한국전쟁 및 1959년에 시작된 일본으로부터의 조직적인 한인 이주와 연관이 있다.”고 밝힌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는 일입니다. 한편 “1959년 시작된 일본으로부터의 조직적인 이주”라는 것은 이른바 ‘재일동포 북송사업’ 즉, 전후 복구 사업 등에 인력과 자금이 필요했던 북한측과, 일본에 있는 한국인의 감축을 바라던 일본측이 적십자회담 합의 형식을 빌어서 1959년부터 1984년까지 약 25년 동안에 9만 명이 넘는 재일 동포들을 북한으로 이주시킨 사업을 의미할 것입니다.

 당시 북한의 선전에 현혹되어 북한으로 간 재일동포들 가운데는 죽음을 각오하고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있고 그들에 의해서 북송 동포들이 북한에서 차별과 통제 속에 속에 불행하게 살고 있음이 밝혀진 바 있지요. 북한 사회에서 ‘째포’라고 불리운다는 북송 재일동포들이 북한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여러분들이 다 잘 알고 계실것입니다. 한편 유엔이 그들 북송 재일동포들을 6.25전쟁 때 납북 당한 한국인과 마찬가지로 강제실종 범주에 포함시킨 것은 의미 있는 일입니다. 다음 시간에 말씀 잇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