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대담: 외국인 북한 인권 활동가를 만나다> 1부: 요안나 호샤냑 북한인권시민연합 부국장

등록일 2016.08.29



진행: 안녕하세요? 박정압니다.
북한 인민들이 인간으로서 당연한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고,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지도부가 이런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건 이제 국제 사회에 공공연한 사실이 됐습니다. 하지만 폐쇄적인 북한사회에서 북한인민 스스로 변화를 만들어내기란 쉽지 않은 일인데요, 이런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고자, 가슴으로 뛰고 있는 외국인들이 있습니다. 오늘 이 시간부터 총 4회에 걸쳐 이곳 한국에서 북한 인권 활동을 하고 있는 외국인 활동가 네 분을 만나봅니다.
 
 오늘은 그 첫 시간인데요, 뽈스카에서 오신, 요안나 호샤냑  북한인권시민연합 부국장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진행: 국민통일방송을 찾아주셔서 반갑습니다. 간략하게 본인소개 먼저 부탁드릴게요. 

진행: 한국어를 굉장히 잘하시는데, 한국에 와서 배우신 건가요?
 
진행: 요안나 씨는 뽈스카가 고향이신데요. 어떻게 해서 이 긴 시간동안 한국에 머물며 북한인권활동을 하고 있는 것인지, 정말 궁금해요. 북한인권활동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있을까요?
 
진행: 그러면 요안나씨가 본격적으로 북한인권활동을 시작한 건 언제부턴가요?
 
진행: 뽈스카도 과거 공산주의체제였다가 1989년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전환이 됐죠. 아마 이런 점 때문에 북한인권문제가 더욱 남다르게 느껴졌을 것 같아요. 어떤가요?
  
진행: 현재는 ‘북한 인권 시민연합’이란 단체에서 부국장으로 일하고 계신데요. 먼저 이  북한 인권 시민연합이 어떤 곳인지 소개  부탁 드립니다.

진행: 참 의미 있는 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요한나씨는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맡고 있고 또 활동하신지는 얼마나 되셨나요?
 
 진행: 사실 이렇게 까지 북한 인권문제가 공론화 된 지 얼마 안 됐잖아요. 처음 북한인권활동을 시작하실 때,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분위기는 어땠나요?
 
진행: 이 조사위원회가 만들어지는데 요안나씨의 도움이 큰 힘이 되었던 것 같아요. 또 국제사회에서도 북한인권문제를 이전보다 훨씬 많이 다루게 되었고요. 그런데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한국사회의 관심은국제사회만큼 높지 않은 거 같아요, 어떻게 보시나요?
 
진행: 이런 상황 속에서도 지난 10여년간 활동을 해 오신 가장 큰 힘은 무엇이었을까요?

진행: 북한인권활동가로서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진행: 마지막으로 지금 이 방송을 듣고 계신, 북한 주민 여러분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진행: 네  <외국인 북한인권활동가를 만나다> 그 첫 시간으로, 뽈스카에서 온 북한인권활동가 요안나 호샤낙 씨를 만나봤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진행: 지금 국제사회에선 김정은을 국제 형사 재판소에 제소해야한다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1997년에 세워진 르완다 국제 형사 재판소에서는 르완다 대학살을 일으켰던 당시 르완다 총리가 종신형을 선고 받기도 했습니다. 모든 사람은 법 앞에 평등하고, 김정은도 예외가 될 수는 없는데요,
북한 밖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런 활동들이 여러분에게 희망이 되기를 바랍니다.
4부작 기획대담 ‘외국인 북한인권활동가를 만나다’ 제 1부을 마칩니다. 지금까지 진행에 박정아였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