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스] 김영환, "북한의 미래, 주민 선택에 좌우돼...변화 불가피"
이름 : 국민통일방송
2016-05-12 11:53:32  |  조회 15187

김영환, "북한의 미래, 주민 선택에 좌우돼...변화 불가피"

‘2016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국제회의’에서 기조연설..."北에 정보유입 대폭 강화해야"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05-04 오후 4:58:12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알리는 정보가 유입될 때, 북한 사회의 근본적 변화시기가 올 것이라고 북한인권 운동가인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단언했다.

 4일 (사)통일아카데미, 국민통일방송,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 등 3개 단체가 공동 주최한 ‘2016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국제회의’에서 김영환 위원은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 4일 (사)통일아카데미, 국민통일방송,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 등 3개 단체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16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국제회의’를 공동으로 개최했다.ⓒkonas.net

 김영환 위원은 이날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한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처는 북한 주민의 고통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시킬 수 있는 북한 내부의 민주화 지수를 높이는 데 있다"며 "각성된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권리의식은 북한의 변화를 스스로 개척해 나가는 강력한 힘이 될 것”이라며 북한의 정보자유화를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은 “북한 주민의 정보접근권에 대한 억압이 강화되고 있지만 개방화와 시장화로 인해 북한 주민의 정보에 대한 요구는 갈수록 높아질 것”이라며 “북한의 변화는 불가피하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시기는 조금 빨라질 수도 늦춰질 수도 있지만 변화 그 자체를 막는 것은 불가능하다고”고 덧붙였다.

 김 위원은 이어 “국제사회는 북한의 변화가 혼란을 최소화하면서 가능한 신속하게 안정을 유지하는 방향에서 이뤄지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그 중의 하나가 보다 많은 정보를 북한 주민에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결국 북한의 미래는 북한 주민의 선택에 좌우될 것이며 북한 주민이 객관적인 정보를 많이 얻을수록 보다 현명한 판단과 선택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김 위원은 “대북방송과 전단, USB 등의 저장매체를 활용한 정보유입을 지금보다 대폭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 주민과 외부세계의 직접적인 접촉을 크게 늘려야 한다. 직접 가서 보고 듣고 느끼는 것만큼 효과가 큰 것은 없다. 최근 북한의 정보유통 증가는 중국과의 교역과 외화벌이를 위한 해외파견 근로자가 늘어난 것이 크게 작용했다”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을 활용해 민간차원의 교역과 해외파견 근로자의 확대를 주문했다.

 김 위원은 또한, “북한의 지배층은 현 북한체제를 지탱하는 기둥이긴 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변화에도 중심적 역할을 맡을 수밖에 없다. 이들을 대상으로 북한의 변화가 자신들과 북한 주민 모두에게 이득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주어야 한다”며 북한의 엘리트와 관료들을 대상으로 하는 정보제공을 적극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독일의 북한인권 단체인 SARAM의 니콜라이 슈프레켈스 대표는 ‘독일 역사를 통한 북한 정권의 이해’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독일의 역사에서 얻을 수 있는 희망적인 교훈이 있다면, 전체주의 체제 하의 수많은 사람들이 외부 정보를 갈구했다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라는 점”이라며 “수많은 보고서들에 언급된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그들이 탈북하는 이유는 외부 세계에서 전해진 정보의 내용과 북한의 통제된 미디어와 프로파간다가 제공하는 정보가 정반대인 것을 보면서 북한 정권에 회의를 느끼기 때문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독일의 IT 전문가인 플로리안 그루노 연구원은 독일 현지에서 스카이프 화상발표를 통해, 북한의 OS ‘붉은별 3.0’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아놀드 팡 국제엠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 제니 타운 美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원 한미연구소 부국장, 이광백 국민통일방송 상임대표 등도 발제자로 나서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발표를 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0 [자유아시아방송] “북, 휴대전화를 또다른 통제수단으로 사용”
국민통일방송
17-07-21 777
159 [자유아시아방송] “북, 휴대전화를 또다른 통제수단으로 사용”
국민통일방송
17-07-21 788
158 [코나스] '미디어와 시민사회', 북한변화 이끌어내는 핵심요소
국민통일방송
17-07-21 790
157 [코나스] '미디어와 시민사회', 북한변화 이끌어내는 핵심요소
국민통일방송
17-07-21 798
156 [SBS] 北 "휴대전화, 네트워크 통한 검열 감시 강화"
국민통일방송
17-07-21 788
155 [SBS] 北 "휴대전화, 네트워크 통한 검열 감시 강화"
국민통일방송
17-07-21 791
154 [VOA]“중국 파견 북한노동자, 임금 2/3 당국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7-21 791
153 [VOA]“중국 파견 북한노동자, 임금 2/3 당국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7-21 794
152 2017년 6월 후원현황
후원팀
17-07-07 338
151 [세계일보]"북한 노동자들은 냉장고 문만 열어도 도둑취급"
국민통일방송
17-06-26 1949
150 [세계일보]"북한 노동자들은 냉장고 문만 열어도 도둑취급"
국민통일방송
17-06-26 2046
149 [MBC]'현대판 노예' 외화벌이에 희생되는 北 노동자들
국민통일방송
17-06-26 1750
148 [MBC]'현대판 노예' 외화벌이에 희생되는 北 노동자들
국민통일방송
17-06-26 1595
147 [연합뉴스]"中파견 北노동자 임금 월 200∼300달러…대부분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729
146 [연합뉴스]"中파견 北노동자 임금 월 200∼300달러…대부분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631
145 [문화일보]해외 北노동자 급여 3분의 2 북한당국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736
144 [문화일보]해외 北노동자 급여 3분의 2 북한당국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639
143 [KBS]“中파견 北노동자 임금 월 200∼300달러…대부분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750
142 [KBS]“中파견 北노동자 임금 월 200∼300달러…대부분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674
141 [중앙일보]北해외노동자 급여 월23~34만원…3분의 2는 상납
국민통일방송
17-06-26 1147